평화누리통일누리

20150501 NPT 심진태선생 발언

관리자

view : 378

UN NPT 평가회의 2015 한국인 원폭 피해를 인정, 사죄, 진상조사, 배상하라! (2015. 5. 1) Recognize, Apologize, Investigate, and Compensate for A-bomb Damage Suffered by the Korean Victims! 나는 대한민국에서 온 원폭피해자 심진태다. My name is Sim Jin Tae, I am an Atomic Bomb survivor from South Korea. 1943년 히로시마에서 태어나 그곳에서 피폭을 당했다. I was born in Hiroshima in 1943. I was there when the atomic bomb dropped, and as a result, I became exposed to radiation. 1945년 8월 6일과 9일, 미국이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을 투하했다. On August 6 and 9, 1945, the United States dropped atomic bombs on Hiroshima and Nagasaki. 당시 한국인들은 전체 피폭자 74만 명 중 약 10만 명으로 추정된다. At the time, 100,000 out of the total 740,000 victims were Koreans. 피폭 한국인들은 상당수가 일제에 의해 강제동원되었던 한국인들이었다. The majority of the Korean A-bomb victims were those who had been forcibly conscripted by colonial Japan. 일본은 과거 침략전쟁과 식민지배의 역사를 왜곡하는 것을 중단하고, 피해자들에게 사죄해야 하며, 배상해야 한다. Japan needs to stop distorting the truth about its history of war and colonial conquest, and apologize to, as well as compensate the victims. 미국은 엄청난 피해 결과를 예상하고서도 세계 최초로 원자폭탄을 개발, 투하했다. Despite predictions that the bombs would cause enormous damage, death, and injury, the United States chose to drop the first atomic bombs. 더욱 큰 문제는 원폭 피해가 유전된다는 점이다. An even greater problem is that radiation poisoning from the A-bombs is genetically transmitted to the following generations. 우리들은 미국이 더 늦기 전에 피해자들에게 사죄할 것을 요구한다. We demand an honest and sincere apology from the U.S. government. 인류는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원폭 피해자들의 참상을 알아야 한다. 인류의 평화와 인권을 보호하는 임무를 가진 유엔은 반인도적 핵무기를 불법화하고 폐기하는 것에 앞장서야 한다. Humankind must be made aware of the horrors suffered by A-bomb survivors in Korea and around the world. The United Nations, charged with guarding peace and human rights for all humankind, should take leadership and actively work to ban and eliminate all nuclear weapons. 감사합니다. (Bow, then “Thank you.”)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