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성명

[2018. 7. 28] 2018 평화홀씨마당 결의문 '새로운 평화세력 구축으로 평화와 통일의 시대를 주동적으로 맞자! '

평통사

view : 416

새로운 평화세력 구축으로 평화와 통일의 시대를 주동적으로 맞자! 


분단의 사슬에 묶인 채, 대결과 전쟁의 공포 속에서 살아온 지 70년! 
아이는 노인이 되었습니다. 
민주주의는 피폐해지고 자주는 말살되었으며 민족과 민중을 위해 쓰여야 할 소중한 인적, 물적 자산들은 대결과 적대 속에 소모되어 왔습니다. 
분단에 기생하면서 배부르고 살찐 자들에 의해 노동자 민중의 기본권은 부정되고 삶은 짓밟혔습니다.  
한미동맹을 하늘로 알고 살아가는 무지와 굴욕에 의해 진보는 뒤틀리고 평화와 통일은 설자리를 잃었습니다.   
   
이제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성명으로 평화와 통일, 진보의 새 시대, 새 역사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새로운 평화의 시대는 과연 어떤 시대일까요? 
민주주의가 더욱 심화, 확장되어 가는 시대 노동자․민중의 기본권과 생존권 투쟁이 정당한 권리로 인정받는 시대
참교육의 외침이, 강정과 소성리의 절박한 평화의 외침이 더 이상 '종북' ‘빨갱이’로 매도되지 않는 시대.
민주주의와 인권이, 자주와 평화가 온전히 실현되고 노동 해방과 평등으로 나아갈 수 있는 시대가 진정한 평화의 새 시대라고 확신합니다. 

평화의 새 시대는 분단과 대결에 기생하며 기득권을 누려 온 냉전수구세력이 약화되고 노동자․민중이 자주, 통일의 길에서 정세 흐름을 전략적으로 주도해 나갈 수 있는 시대를 뜻합니다.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성명 이행이 더 이상 당국과 자본에 의해 주도되어서는 안 됩니다. 

평화의 새 시대는 새로운 평화세력에 의해 쟁취되어야 합니다.   
한미동맹의 굴레에 갇히지 않고 정권과 당파의 이익에 매몰됨 없이 오로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남북이 공동으로 번영하고 외세에 흔들리지 않는 비동맹 중립 통일국가 수립에 가장 큰 이해를 갖고 있는 노동자․민중이 중심이 된 그런 평화세력 말입니다.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이끌어 나갈 새로운 평화세력 구축에 평통사가 앞장서야 합니다.  
우리에게는 평화의 새 시대가 요구하는 이론과 실천적 경험이 풍부합니다. 
4반세기 가까이 자주와 평화, 통일의 한 길에서 혁혁한 성과를 내 온 훌륭한 역사가 있습니다. 
30년 전,  문규현 상임대표는 비장한 각오로 분단선을 넘으며 간절하게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과 통일을 외쳤습니다. 
그 누구도 평화협정 실현 투쟁에 나서지 않았던 10년 전, 우리는 평화협정 실현을 위해 분연히 떨쳐나섰습니다.  

역대 정권의 탄압에 맞서 미선, 효순 투쟁으로 반미투쟁의 대중적 지평을 열었고 평화협정 체결과 미군 철수, 한미동맹 해체 투쟁의 합법성을 쟁취했습니다. 
핵대결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한반도 비핵화 기치를 단 한 순간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한반도 비핵화 없이 한반도 평화와 통일도, 남북 민중들의 삶이 개선도 있을 수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동시 실현만이 자주, 평화, 통일의 길을 열고 민족의 단결을 실현할 수 있다고 확신했습니다.  
평화협정 실현운동 10년, 평화홀씨는 평화의 촛불로 퍼져 나가고 있습니다.          
판문점 선언, 싱가포르 성명의 밑돌을 놓았다는 자부심과 긍지로, 새로운 평화세력을 모아냅시다.
이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주동적으로 이끌어 갑시다.  
이를 위해 지금 이 순간 나부터 평화의 주체로 거듭날 것을 다짐합시다. 
  
이제 분단과 대결의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 내고 주저 없이 평화와 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나갑시다. 
분단과 대결의 껍데기들을 모조리 짓부수어 버리고 자주와 평등의 새 세상을 쟁취해 나갑시다.

2018년 7월 28일
정전 65주년, 평화홀씨마당 참가자 일동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