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7. 12. 4] 한미연합 공군훈련 중단 촉구 서울, 광주, 군산 동시다발 평화행동

평통사

view : 1174

한미연합 공군훈련 중단 촉구 서울, 광주, 군산 동시다발 평화행동

한반도 핵대결과 전쟁위기 격화시키는 한미연합 공군훈련(Vigilant Ace) 중단하라!
한미군사연습과 북핵·미사일 실험 동시중단하고 조건 없는 남북,북미 대화를 재개하라!

●서울 : 2017년 12월 4일(월) 오전 11시~12시, 미대사관 앞 광화문 KT
●광주 : 2017년 12월 4일(월) 낮 12시, 광주 군 공항(제1전투비행단) 앞
●군산 : 2017년 12월 4일(월) 낮 12시, 군산미군기지 정문 앞


오늘부터 8일까지 한미 연합공군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가 광주, 군산, 오산 등 8개 기지에서 실시됩니다. 이번 훈련에는 F-22와 F-35 스텔스 전투기를 비롯한 한미연합 전투기 260대가 참여하며, 더욱이 훈련 기간 중에는 B-1B 전략폭격기도 한반도에 전개될 예정입니다.  

북한이 75일간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하면서 대화 재개의 기운이 잠시 보였습니다. 그러나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고 북한은 화성-15 미사일 발사 실험을 실시함으로써 북미 간 대결은 다시 고조되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실시되는 최대 규모의 한미 연합공군훈련은 지금의 대결구도에 기름을 붓는 격으로 한반도 전쟁위기와 핵 대결을 한층 더 격화될 것입니다. 더욱이 이번에 동원되는 무기체계와 훈련에 내용이 북한에 대한 선제공격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북한에 반발은 더욱 거세질 것입니다. 

이에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한미군사연습 중단과 북한의 핵 미사일실험 동시 중단과 조건 없는 남북/북미 대화 재개를 촉구하는 퍼포먼스와 평화행동을 서울 미 대사관 앞과 광주 제1전투비행단 앞, 군산 미군기지 앞에서 진행하였습니다. 


[연합뉴스] 진보단체들 "한미연합 공중훈련 중단" 촉구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이번 훈련은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배치를 확대 강화하기로 한 한미 간 합의에 따른 것으로 북핵 문제를 평화적 방식이 아니라 군사 대결적 방식으로 달성하겠다는 목적 하에 실시된다고 밝히면서 특히 이번 훈련에 참여하는 F-22와 F-35A는 스텔스 성능을 갖춘 전투기로 북한을 선제타격하기 위한 핵심무기체계라고 강조하면서 대결의 악순환을 불러오는 한미연합 공군훈련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였습니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평화행동을 통해서 북한이 75일간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하면서 대화 재개의 기운이 잠시 보였지만 미국은 대화가 아니라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 하였고 ‘해상봉쇄’ 까지 언급하며 북한을 압박했고 이에 대응이라도 하듯 북한은 화성 15형 미사일 실험을 실시했다고 제기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벌어지는 한미연합 공군훈련은 북핵문제 해결은 커녕 오히려 한반도에서 핵대결과 전쟁위기를 격화시킬 수밖에 없다며 한미연합 공군훈련의 중단을 촉구하였습니다.

또한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계속되고 있는 한미군사훈련의 실시는 한미당국이 북한과 대화할 의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며 나아가 북한의 도발을 의도적으로 조장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제기하면서 북핵문제의 유일한 해법은 한미당국은 한미연합연습을 중단하고 동시에 북한은 핵실험을 중단하는 일명 쌍중단을 통해 신뢰를 쌓고, 이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실현해가는 대화와 협상을 조건 없이 실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추운 날씨였지만 260여대의 군용기들이 한반도에 모여드는 퍼포먼스에 많은 언론사들을 비롯하여 지나가는 시민들이 관심을 보이기도 하였습니다.   

실제 훈련이 진행되고 있는 광주 제1전투비행단 앞과 군산 미군기지 앞에서도 1인시위와 피켓팅을 진행하였습니다. 
광주 제1전투비행단 앞에서는 군 관계자들이 나와 1인시위 상황을 보고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광주 군공항 김삼철 목사 1인시위>


<군산 미군기지 앞 피켓팅>

언론보도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