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트럼프 미 대통령 방한 즈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 촉구 삼보일배 평화행진

관리자

view : 489

일시 : 2019년 6월 30일(일) 오전 10시

장소 :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인도

 

트럼프 미 대통령 방한 즈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 촉구 삼보일배 평화행진

 

- 한미당국에 싱가포르 공동성명 이행,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의 동시적 단계적 실현 촉구! 특히 남북미 판문점 정상회동에서 종전선언을 촉구

- 김천 소성리 주민, 원불교, 한국원폭피해자들과 사드배치 철거와 원폭피해 사죄 배상 요구

- 법원의 경찰 집회 제한 통고 집행정지 결정에 따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유일하게 기자회견과 평화행동 펼쳐

- 경찰은 법원 결정을 어기고 불법적이고 강압적으로 삼보일배 평화행진 방해

 

 기자회견문 보기

관련 보도자료 보기(법원, 경찰이 제한한 평통사 6/30 기자회견 및 삼보일배 허용)

 

(출처 :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29일~30일 한국을 방문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판문점으로 발걸음을 옮겨 남북미 정상 간 DMZ 회동을 이어갔습니다. 평통사 회원들과 소성리, 김천, 원불교, 한국원폭피해자협회 등 100여명의 참가자들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이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했던 북미, 남북 협상의 새로운 추동력이 되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해 나갈 수 있는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어야 함을 강조하였습니다.  

 

참가자들은 오늘의 남북미 정상 간 회동이 결코 일회성 이벤트로 끝나지 않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바라는 민족의 절절한 염원을 끝까지 담보하는 만남이 되길 촉구하며 삼보일배 평화행진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경호를 이유로 사실상 집회 금지에 해당하는 내용의 집회제한 통고서를 보내 평통사의 기자회견과 삼보일배를 못하게 하려고 했습니다.  이에 평통사는 경찰의 집회 제한통고에 대한 집행정지 가처분 소송을 통해 법원의 집회 허용 결정을 받았습니다. 법원도 경찰의 집회 제한통고가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을 침해한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그러나 경찰은 물리력을 행사하여 삼보일배 평화행진을 불법적으로 막았고, 참가자들은 어쩔 수 없이 제자리에서 평화 백배를 하며 행사를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그마저도 오후에는 세종문화회관 계단 위쪽까지 폭력적으로 참가자들을 밀어 붙이고 고착하였습니다. 법원의 판결을 무시한 경찰의 불법적 행위에 대해서는 이후 소송을 통해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오전 10시 전국에서 참가한 평통사 회원들과 소성리 김천 주민들, 한국 원폭피해자들은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시작했습니다. 

 

 

기자회견 첫 번째 발언으로 대구평통사 김찬수대표는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대해서 환영하려는 것도 반대하려는 것도 아니다.”, “우리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작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합의하고 발표한 공동성명의 이행을 촉구하고자 이 자리에 모였다. 한반도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을 동시적으로 단계적으로 실현한다는 입장을 천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로서 대북 제재를 해제하고, 종전선언을 발표해야 한다. 북에 대한 안전 보장이 제공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이 체결되어서 남북미가 화해하고 우리 민족이 평화와 번영 통일의 길을 열 수 있는 그런 내용이 오늘 한미정상회담과 남북미 회동에서 논의되어야 한다.”라며 기자회견의 기조를 밝혔습니다.

 

 

소성리 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인 이석주 소성리 이장은 “지금 소성리는 전쟁무기 사드보다 평화를 원하기 때문에 사드 반대활동을 하고 있다. 지금도 80세 이상 된 주민들이 사드를 반대하고 있다. 우리들은 사드가 미국으로 돌아갈 때까지 이 땅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서 끝까지 활동을 할 것이다.”라며 결기있게 불법사드를 철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한국 원폭피해자협회 이규열 협회장은 “우리는 오늘 74년전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서 일제에 의한 강제징용과 미국의 핵무기 투하로 피해를 입은 10만 명의 한국인에 대하여 미국 트럼프 대통령에게 핵투하의 책임을 묻고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고자 이 자리에 모였다. 미국은 지금이라도 한국 원폭피해자에게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며 원폭투하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묻고 평균 연령이 87세인 고령의 피해자들이 죽기 전에 하루빨리 한국 원폭피해자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습니다.

참가자들은 미국에게 원폭 가해 책임을 묻는 것은 핵무기가 두번다시 인류에 사용되지 못하도록 하자는 것이라며 미국과 남북이 세계핵금지조약에도 가입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문규현 상임대표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삼보일배 평화행동의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오늘 우리가 가장 낮은 자세로 삼보일배 평화행진에 나서는 이유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실현에 우리 민족과 국가의 장래, 그리고 세계의 평화가 달려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온몸으로 올리는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기도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 핵무기 없는 세상이라는 민족과 세계인들의 뜻을 받들 것이다.”

 

(출처 : 뉴스 원)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에 이어 바로 삼보일배 평화행동을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경찰은 단 아홉 걸음밖에 움직이지 않은 참가자들을 인도 위에서부터 몸으로 막기 시작했습니다.  경찰들은 법원에서도 인정한 참가자들의 삼보일배 평화행진에 대해 무리하고 불법적으로 대응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참가자들은 우리의 간절한 요구를 담아 제자리에서 평화 백배를 이어갔습니다.

 

<삼보일배 평화행진을 막는 경찰>

 

삼보일배에 참가한 이덕우 변호사는 경찰들이 평화적인 삼보일배를 막고있는 상황에 대해 “법원에서 내린 판결도 경찰들의 집회 제한통고가 잘못되었으니 집회시위를 막지말라는 것”이라며 “오히려 경찰들이 즐비하게 겹겹이 늘어서서 사전에 집회신고가 되고, 법원에서도 허용한 집회를 막는 것이야말로 집회와 시위에 관한 법률 3조 1항과 22조에 대한 위반이며 집해방해죄로 형사처벌 받을 수 있고, 특히 경찰과 같은 공무원들의 경우는 가중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명백히 되어 있다”고 경찰들의 불법행위를 경고했습니다. 

 

오전 11시 경 참가자들은 세종문화회관 앞 인도에서 경찰벽에 둘러싸여 막혀있는 상황에서 청와대를 향해 차를 타고 이동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PEACE TREATY NOW”, “End Korean War” 등의 대형 현수막을 들고 목청 높여 구호를 외쳤습니다.

 

<광화문 광장 건너편 도로에서 트럼프 대통령 행렬이 지나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차량 행렬이 광화문 광장을 지나간 이후에도 경찰은 길을 막고  불법적으로 삼보일배 평화행진을 막아섰습니다. 참가자들은 낮 12시까지 계속해서 제자리에서 절을 하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동시병행’, ‘종전선언’, ‘대북 제재해제’, ‘금강산 관광 재개’, ‘개성공단 재개’, ‘불법사드 철거’, ‘한국 원폭피해 책임인정과 사죄 배상’ 등의 요구를 담아 지나가는 시민들에게도 우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요구가 무엇인지 알려냈습니다.

 

그러나 오후 12시 30분경 또다시 경찰은 참가자들을 세종문화회관 계단 위쪽으로 밀어내기 시작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행렬이 세종문화회관 앞 도로로 지나갈 수 있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경찰들은 불법적이고 과도한 물리력으로 참가자들을 한명씩 끌어냈습니다. 그러나 1시 20분이 지날때까지 도로에는 버스와 승용차들이 다니고 있었고, 인도에서도 일반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었기 때문에 경찰의 집회 참가자 이동 조치는 과도하다고밖에 볼 수 없었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을 한명씩 끌어내어 계단 위쪽으로 밀어붙이는 경찰들>

 

경찰들의 과도한 물리력으로 세종문화회관 계단 위쪽으로 밀려나게된 참가자들은 상황과 조건에 굴하지 않고 다시한번 트럼프 대통령 판문점으로 이동할 때까지 우리의 요구를 구호로 외치고 대형 현수막과 피켓을 통해 전달했습니다. 

 

그 와중에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소식도 들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북미 싱가포르 합의의 동시 병행적으로 진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는 사회자의 전달에 참가자들은 우리가 외치는 요구가 아주 정당하다는 것을 한미정상도 공감했다는 데 대해 자부심을 느끼며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또한 남북미 판문점 회동이 공식적으로 발표되자 참가자들은 "종전선언 하라"며 목이 쉬도록 외쳤습니다.

 

<그물망까지 동원하여 피켓을 가리는 경찰들과 목마를 태워 피켓을 높이드는 참가자들>

 

1시 50분경 청와대를 나온 트럼프 대통령 일행이 광화문 광장을 통과할 때에도 'End Korean War"(한국전쟁 종식)과 "NO Sanction"(제재 반대), "Peace Treaty NOW"(평화협정 체결)을 광화문 광장이 울려퍼지도록 목소리를 드높였습니다. 일부 참가자들은 어떻게든 우리의 요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잘 보일 수 있도록 서로 목마를 타고 올라서서 대형 현수막을 들거나 대형 엠프를 손으로 번쩍 들어올리기도 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 및 삼보일배 평화행동에는 kbs, sbs, 연합뉴스, 한국일보, 국민일보, jtbc, 뉴시스, 뉴스원, 이데일리, mbn, 매일경제, afp, ap, 뉴스핌, 한국경제, 아시아경제 등에서 열띤 취재를 했습니다. 

트럼프 방한에 즈음해 한국민의 요구를 전달하는 유일한 평화행동이자 법원에서 경찰의 집회제한에 대해 집행정지를 신청해 합법성이 밝혀졌기 때문입니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도 왔지만 취재 요청을 정중히 사절했습니다. kbs에서 일부 잘못 왜곡 보도한 부분에 대해서 정정요청하고 사실을 바로잡았습니다.

 

무엇보다 휴일에도 쉬지않고 전국 각지에서 참가한 회원들과 소성리, 김천 주민들, 한국 원폭피해자분들, 여러 연대단체들에게 감사합니다. 우리들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을 실현하고자 하는 평화 외침이 남북미 등 주변국의 정상들과 민중들의 입에서도 나오는 그날까지 우리의 평화행동은 계속 될 것 입니다. 

그런 차원에서 다가오는 7월 27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체결을 요구하는 평화홀씨한마당에도 회원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바랍니다.

 

 

 

관련기사보기

 

“트럼프 환영” vs “제재 해제가 우선”…도심 곳곳 집회(kbs)

"DMZ회동, 평화협상 새 동력으로"…삼보일배 막혀 '평화백배'(뉴스1)

경찰들에 의해 저지된 '트럼프 방한 맞이 삼보일배'(뉴스1)

[트럼프·김정은 회동] 트럼프 동선 따라 경찰 2만명 배치.. 서울 도심 곳곳 보혁집회(한국일보)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