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협정

판문점 선언 3주년, 남북철도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5일차

관리자

view : 1023

• 5일차(5/1) 행진 구간 : 부산 구포역 ~ 화명역
 
판문점선언 3주년,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
부산에서 출발한 기차가 유라시아까지 닿기를 바라는 부산 시민들과 함께 호흡한 5일차 행진

 

기자회견문 보기

주제영상 보기

5일차 하이라이트 영상 보기

남북철도잇기 대행진 참가신청

오마이뉴스 연재 기사 보기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단이 한반도모형을 끌고 행진하고 있다

 

 

"부산역에서 유라시아로!" 시민들과 함께 호흡한 5일차 행진
부산시민들 즉석에서 행진에 참가하기도

 

5월 1일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 5일차에는 40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오늘 행진 경로는 부산의 오래된 전통시장인 구포시장과 번화가인 덕천역을 지나, 아파트 단지들이 밀집한 화명동 롯데마트로 도착하는 구간입니다. 행진 경로가 번화가인 점을 고려하여 주요거점에서는 캠페인을 결합하여 진행했습니다. 많은 시민들을 만나 남북철도 잇기를 함께 염원하는 국민들의 마음을 모아 나가며 행진단은 오늘도 활기차게, 시민들과 호흡하며 행진했습니다. 

구포역을 지나던 부산시민들이 그 자리에서 바로 행진단에 합류했고, 어제 행진을 보고 오늘 행진단에 참여한 시민도 있었습니다. 한사람, 또 한사람 남북철도 잇기에 동참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늘 행진에는 평통사 문규현 상임대표, 부산을바꾸는시민의힘민들레 회원들, 천주교부산교구정의평화위원회, 부산평통사 회원들, 평화철도 집행부, 그리고 부산시민들이 함께 참여했습니다.

 

구포시장 앞에서 캠페인을 펼치는 행진단과 관심을 보이는 시민들

 

행진단은 부산의 오래된 전통 시장인 구포시장 앞에 잠깐 멈춰 서서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보였습니다. 신호를 기다리면서, 물건을 구입하면서 행진단의 목소리에 유심히 귀를 기울였습니다. 또 커다란 한반도 조형물에 관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덕천역 앞에서 캠페인때는  단일기를 흔들고 노래를 부르며 남북철도를 이어 한반도의 평화를 이루자고 호소했습니다. 이에 화답하듯 트럭을 타고 지나던 부산시민이 차창을 내리고 손을 흔들며 행진단을 응원했습니다.

 

남북철도잇기 대행진단을 향해 손을 흔들어 응원하는 시민

 

 

덕천역에서 캠페인을 마치고 다시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지나가던 어린이가 행진 행렬에 들어와 함께 걸으며 단일기를 흔들기도 하고, 어르신이 통일이 빨리 되어야 한다고 응원을 해주기도 했습니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호응에 행진단의 어깨춤이 절로 났습니다. 이렇듯 국민들 한분 한분의 마음 속에 평화열차, 통일열차의 철길을 깔아나가는 일이기에 행진단은 더욱 힘차게 행진했습니다.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행진하는 남북철도잇기 대행진 참가단

 

 

군산 박운옥 대표의 낭랑한 목소리로 녹음한 ‘국민들에게 드리는 글’을 듣거나 남북철도잇기 한반도 평화대행진 의미를 담은 영상을 보는 시민들의 자세는 매우 진지했습니다. 남북철도연결! 부산을 출발해 유라시아로!라는 구호에 가는 길을 멈춰서거나, 행진단을 바라보는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남북철도를 잇고 분단 대결 적대가 아닌 평화 번영 통일의 미래를 꿈꾸자는 우리의 메세지가 진지하게 조금씩이나마 시민들에게 전달되는 듯이 느껴졌습니다. 미국의 눈치만 보며 판문점/평양 선언을 사장시키려는 문재인 정권이 남북철도 연결에 나서도록 시민들이 직접 나서야 한다는 행진단의 메시지가 시민들에게 설득력을 갖는 것 같습니다. 더 다양한 형식의 메시지들을 준비해서 더 많은 시민들에게 전파될 수 있도록 홍보물 등을 마련해야 하겠습니다.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의 행렬

 

 

"대통령이 되면 꼭 남북통일을 이루고 싶다"는 어린이 참가자

 

수정역에서 오전행진을 마무리하고 점심을 먹은 후 참가자 인사와 소감 나누기를 진행했습니다. 행진에 참가한 어린이는 대통령이 되면 꼭 남북통일을 이룩하고 싶다며, “6.25 전쟁의 역사에서 보듯이 민족의 비극은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되고, 평화를 되찾는 통일을 꼭 이루고 싶다고”밝혀 박수갈채를 받았습니다. 또 행진에 참가한 음악을 전공하는 청년이 행진단을 응원하는 노래를 불러주기도 했습니다.

 

오늘 남북철도잇기 대행진 참가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서울에서 온 평화철도 회원은 “의미있는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을 시작한 평통사에 고맙다”며 “남북철도 연결은 많은 국민들이 염원하고 있기 때문에 더 많은 분들이 함께하리라 생각한다. 우리도 서울 경기 코스에 많이 참여 하겠다”며 의지를 밝혔습니다.  

 

 

행진에 함께한 음악가 한분은 "유럽에서 공부하던 시절 북한 학생들과 10년간 같이 공부한 적이 있는데 통일이되면 그때 그 친구들과 함께 만나 백두산에서 한라산에서 함께 공연을 하자는 이야기를 했었는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며 남북철도연결을 염원했습니다.   

 

부산을바꾸는시민의힘 민들레 회원들은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의 긴 여정 모두가 무탈하게 행진할 수 있도록 기원하겠다. 휴전협정체결일인 7.27 임진각에서 만나자”고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을 응원했습니다.  

 

부산평통사 회원들은 “남북철도잇기 행진을 하면서 더 통일이 절실해지는 것 같다. 이런 행사들을 많이 열어서 더 가열차게 시민들 속으로 들어가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한 “더 많은 사람들에게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을 홍보해서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행진을 하면 좋겠다”고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을 적극 알려나갈 것을 결의하기도 했습니다. 

 

평통사 문규현 상임대표는 “분단선 넘어온 민간의 노력에 이어 3년전 4월 27일에 남북 정상이 분단선을 넘었지만, 지금은 남북 정상간 약속이 공중에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을 통해 남북철도가 연결되어 평양으로, 베이징으로, 대륙으로 뻗어나가는 한반도가 되어, 더 이상 아픔과 분단, 미움의 한반도가 아닌, 새로운 희망과 평화의 씨앗인 한반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우리가 직접 평화를 이룹시다!”라며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의 의미와 함께 참가자들을 응원했습니다. 

 

일본 효고현 원수협에서는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을 응원하는 메시지와 응원 문구를 쓴 현수막을 보내와 소개했습니다.

 

 

평통사 문규현 상임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평통사 문규현 상임대표는 “분단선 넘어온 민간의 노력에 이어 3년전 4월 27일에 남북 정상이 분단선을 넘었지만, 지금은 남북 정상간 약속이 공중에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을 통해 남북철도가 연결되어 평양으로, 베이징으로, 대륙으로 뻗어나가는 한반도가 되어, 더 이상 아픔과 분단, 미움의 한반도가 아닌, 새로운 희망과 평화의 씨앗인 한반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우리가 직접 평화를 이룹시다!”라며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의 의미와 함께 참가자들을 응원했습니다.  

 

 

홍보 캠페인을 진행중인 남북철도잇기 대행진단

 

 

부산에서의 5일, 남북열차와 대륙열차가 출발하는 부산역을 꿈꾸는 계기가 되었기를

 

이어 오늘 행진 도착지인 화명역에서 행진단은 “남북철도 연결하자!”라는 구호를 외치고 피켓을 들고 시민들이 잘 보이는 장소 곳곳에 서서 캠페인을 진행한 후 모두 모여 단체사진을 찍고 5일차의 행진을 모두 마무리 했습니다. 

 

부산에서의 행진은 5일차인 오늘로 마무리됩니다. 5일 간 부산에서의 행진이 남북철도를 잇는 거대한 흐름이 되어 7월 27일 임진각으로 모아지길 기대합니다. 그리하여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는 남북철도 연결로 이어지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의 막을 수 없는 물길이 흐르기를 기원합니다. 또 남북철도잇기 행진이 부산시민들에게 부산역이 남북철도 연결과 대륙 열차의 출발지가 되는 그 날을 그려보는 계기가 되었기를 빕니다. 

 

5일차 행진을 마무리하며 단체사진을 찍고 있는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단

 

내일 6일차에 접어든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은 양산역에서 출발합니다!

한 걸음 한걸음 국민들 속으로 들어가 국민들의 마음속에 평화·번영·통일의 철길을 놓는 남북철도잇기 대행진에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 대행진 소식 모아보기

1일차(4/27) : 부산역 출발 기자회견과 '부산역 ~ 홈플러스 감만점' 구간 행진

2일차(4/28) : 홈플러스 감만점 ~ 수영역 구간 행진

3일차(4/29) : 수영역 ~ 동백역 구간 행진

4일차(4/30) : 범내골역 ~ 동래역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