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6. 11. 7] 사드한국배치철회 박근혜정권 퇴진 촉구 기자회견

평통사

view : 3098

        
<현 시국에 대한 우리의 입장 발표 기자회견>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하고 
사드한국배치 결정은 철회되어야 한다!  
일시, 장소 : 2016년 11월 07일(월) 오전 11시, 광화문 KT 
주최: 사드배치반대대구경북대책위원회, 사드배치저지성주투쟁위원회,  사드배치저지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국기문란 행위가 개성공단 폐쇄와 ‘통일대박론’과 같은 중요한 대북정책, 한일 위안부 야합과 같은 한일 관계 핵심사안 및 F-35도입, 사드 한국 배치 결정 등 중요한 한미동맹 사안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4일 발표된 대통령 담화는 안보`경제위기와 국정공백을 초래한 장본인이 자신임을 인정하지 않는 것뿐만 아니라 국정농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나라는 국민의 요구를 정면으로 거부하면서 기왕의 정책과 결정을 그대로 집행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사드 배치 강행,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등의 외교안보 사안이 포함되는 것은 물론입니다.

이에 발을 맞춘 듯 사드 배치에 앞장서고 있는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3일 “사드의 한반도 배치 일정을 포함해 한미 동맹의 중요 우선 순위에 있어서 변화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도 "앞으로 8~10개월 안에 사드 포대가 한국에 전개될 것"이라 사드 배치에 대못을 박고 나서고 있습니다. 

사드 한국 배치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강행이 초래할 동북아 안보지형의 근본적 변화와 이에 따라 백척간두에 서게 될 나라의 운명을 생각할 때 신뢰를 상실한 대통령의 손에 한국민과 우리 후손들의 삶과 생명, 현재와 미래의 한반도 운명을 좌우할 외교안보 핵심 사안들을 계속 맡겨둘 수는 없는 일입니다. 

이에 사드 저지 전국행동을 비롯한 성주/김천/원불교가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통해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사드 배치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관련 일체의 논의 전면 중단, 국회가 사드 배치 결정과정 등 외교안보 사안을 포함한 국정 전반에 대한 비선 실세 개입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와 특검 등을 통해 진상을 낱낱이 밝힐 것을 촉구하고자 합니다. 회원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바랍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