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3. 12. 18]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제 1105차 정기 수요시위

평통사

view : 2916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이 제 1105차 수요시위를 주관하였습니다.

과거의 역사문제와 영토문제 등으로 복잡하게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동북아에서, 이웃나라끼리 서로 존중하며 평화롭게 공존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 일본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에 진정성 있게 나설 것을 촉구하는 집회였습니다.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군'위안부'피해자가 일본의 과거사 사죄와 배상을 요구한 지도 어느덧 22년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할머니들은 점점 연로해지고 237명의 피해자 중 56분만 생존해 계십니다.


지난 10월에는 일본군'위안부' 강제동원 공문서가 공개되었습니다. 그럼에도 일본 아베 정권은 '위안부' 강제연행 사실을 부인하며 자신들의 침략역사를 왜곡하고 있습니다.

위안부 할머니들 편에 서야할 우리의 정부조차 우려스럽긴 마찬가지입니다. 얼마 전 한국의 교학사는 일본 교과서를 그대로 베꼈는지 '위안부' 강제연행 사실을 왜곡하였습니다.

이런 상황에 최근 일본 정부가 보이는 행태는 더욱 우려스럽습니다. 전범국인 일본에게 규정한 평화헌법을 점차 무력화 하면서 일본 아베정권은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하겠다느니, 선제공격전력을 도입하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이에 우리는 또 다시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운운하며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일본 아베정권의 군사대국화 정책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 일본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하라!

- 한국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 앞당기고 올바른 역사청산, 역사교육 이행하라!

- 일본정부는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집단적 자위권 행사 중단하라!

- 여성폭력, 인권유린 자행하는 모든 전쟁 반대한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