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5. 12. 24] 일본군 한반도 진출 비공개 논의 규탄 평화행동

평통사

view : 2035

일본군 한반도 진출 비공개 논의 규탄 평화행동
국민 몰래 일본군 한반도 재침략 허용하려는 박근혜 정부 규탄한다!

일시 : 2015년 12월 24일(목) 낮 12시 30분 ~ 1시 30분
장소 : 청와대 분수대 앞 1인시위 / 국방부 정문 앞 평화행동



국방부 앞에서 평화행동을 진행하고 있는 회원들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진출 요건을 논의하기 위한 한미일 3국의 군 당국 간 실무협의가 지난 10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이후 수차례 더 열렸으며 협의 내용은 물론 일정과 장소도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러나 한미일이 한반도 진출 요건을 논의한다는 것은 일본군의 한반도 재상륙을 전제한 것으로 우리의 주권과 국익, 평화를 위해서 결코 허용되어서는 안될 일입니다.
특히 지난 9월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사를 골자로 하여 재.개정된 안보법안은 남한 재침략과 북한 선제공격을 위한 것임이 분명히 드러나 있으며 안보법 통과 이후 국방예산을 대폭 증가하고 공대지 함대지 무기 도입, 상륙기동단 창립 계획 등 적기지 공격을 위한 선제공격전력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유엔 다국적군의 일원으로 한반도에 진출할 길도 찾고 있는 등 일본은 한반도 전역에 대한 일본군의 군사개입과 점령을 노리고 있는 상황임에도 박근혜 정부가 국민들의 눈과 귀를 속이고 일본군의 한국 재상륙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은 나라와 국민을 배신하는 행위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또한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이런 중차대한 문제를 정부가 국민 몰래 협의한 것은 용납하기 어렵다며 전국민에게 사실대로 밝힐 것을 촉구하기도 해 정치권 또한 이 문제를 그냥 넘길 수 없는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만약 미국이 부추기고 일본이 요구하는 한일 정보보호협정이나 한일 물품요역상호제공협정까지 체결하게 된다면 대중 포위와 대북 공격을 위한 한미일 동맹체계가 구축되고 한반도는 또다시 일본군의 군홧발에 유린당하고 강대국들의 패권 다툼의 전쟁터로 전락할 가능성이 큽니다.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이에 국민 몰래 일본군의 한반도 재침략을 허용하려는 박근혜 정부를 규탄하는 청와대 앞 1인시위와 국방부 앞 평화행동을 진행하였습니다.
오늘 국방부 앞에서는 평화행동을 진행하고 있는 회원들을 향해 시민분들이 박수로 격려하며 힘을 주시기도 하였습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