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1인시위] 12/15 휴전 반대와 백린탄 제공/사용 미국과 이스라엘 규탄 1인 시위

관리자

view : 370

가자지구 민간인 학살을 멈춰라! 즉각 휴전하라!
반인도적 불법무기 백린탄 제공/사용한 미국과 이스라엘을 규탄한다!

 

• 일시 : 2023년 12월 15일(금), 오전 11시~12시   • 장소 : 미대사관 앞(광화문광장)

 

미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하는 서울평통사 김정미 회원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전역에서 대대적인 공세를 이어가며 민간인 피해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유엔총회가 압도적 찬성표로 두 번째 휴전 촉구 결의안을 채택(12.12)하고 유엔 사무총장의 유엔헌장 99조 발동에 따라 안보리가 소집되었지만 미국의 반대로 즉각 휴전을 촉구하는 안보리 결의안은 부결(12.8)되었습니다. 미국은 네타냐후 정권 편들기로 일관하며 대량학살의 공범을 자임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가운데 이스라엘이 전쟁 초기 레바논에서 사용한 백린탄은 미국의 대이스라엘 공급 무기 중 일부라는 사실이 최근 워싱턴포스트(WP) 보도를 통해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백린탄은 군인과 민간인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 피해를 가한다는 점에서 국제인도법상 ‘구별의 원칙’에 위반되는 불법무기입니다. 또 백린탄의 불꽃은 몸에 닿으면 뼈까지 타들어가고, 생존하더라도 감염이나 장기기능 장애를 야기한다는 점에서 국제인도법상 ‘불필요한 고통 금지 원칙’에도 위반됩니다. 

 

미국과 이스라엘은 연막작전 등 합법적인 군사적 용도로 백린탄을 사용할 수 있다고 강변하지만 이스라엘이 레바논 국경마을 공습에 백린탄을 사용했다는 사실은 미국과 이스라엘의 주장이 변명에 지나지 않음을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미국의 백린탄 등 무기지원은 이스라엘의 불법적인 무차별 공습과 함께 민간인 피해 확대의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이상의 내용을 담아 평통사는 오늘(15일) 미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서울평통사 김정미 회원이 참여했습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