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논산] 3/26 논산양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반대 금강유역환경청 집회

관리자

view : 722

논산양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반대 금강유역환경청 집회

허위 졸속 환경영향평가 거부!

확산탄 논산공장 건설 반대!


일시: 2024년 3월 26일(화), 오후 1시           장소: 금강유역환경청


논산 확산탄 대응 활동 모아보기
 

양촌지킴회(폭탄공장반대양촌면주민대책위와 비인도적대량살상무기생산업체논산입주반대시민대책위, 대전충남녹색연합 등은 26일 오후 1시 금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2024년 3월 26일(화) 오후 1시, 확산탄 논산공장 반대주민대책위와 시민대책위, 대전충남녹색연합, 논산ㆍ보령ㆍ대전평통사, 녹색정의당과 진보당, 6.15대전본부, 양경규 녹색정의당 의원실 비서관 등 100명이 금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집회를 진행하고, 대표자들이 환경국장을 면담하여 온갖 불법과 탈법을 동원하여 추진되고, 환경영향평가조차 엉터리로 진행하는 것에 대해 금강유역환경청이 평가에 대한 거부 입장을 명확히 밝힐 것을 촉구했습니다.
 

면담 과정에서 금강청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대상 부지가 일반산업단지 대상 부지인지 몰랐고, 일반산업단지 지정 절차가 진행 중인 부지 일부를 쪼개 소규모환경영향평가와 개별인ㆍ허가를 거쳐 건설공사를 진행한 사례가 없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이에 대표단은 금강청이 이를 인정하면 모든 사업자들이 부지쪼개기 방식으로 환경영향평가법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환경영향평가를 인정해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습니다.

 

26일 오후 2시 이광재 주민대책위원장, 배용하 시민대책위원장, 문성호 대전충남녹색연합 상임대표 등 대책위 대표단이 금강유역청 관계자들과 만나 면담을 하고 있다.

 

환경국장 등은 대표단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메모했고, 환경국장은 주민과 시의회의 동향을 물으면서 논산시에서만 찬성하는 것인지를 물었습니다. 이후 대책위가 면담에서 나온 이야기를 정리해서 의견서를 제출하고 이에 대해 금강청이 답변을 주기로 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양경규 의원이 청장 면담을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대표단은 주민 어르신들이 다시 이 자리에 오지 않도록 금강청이 제대로 이 사안을 처리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날 집회는 1시부터 2시간, 면담은 2시부터 1시간 정도 진행한 후 집회를 모두 마무리했습니다.


관련 기사

[오마이뉴스] "환경영향평가 진행 중인데 이미 공장 건립 시작... 불법 아니라고?"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