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8. 8. 9] 한국 정부는 원폭피해자 문제에 대해 헌재결정에 따라 일본 정부와 즉각 협상하라! 기자회견

평통사

view : 438

한국정부는 원폭피해자 문제에 대해 헌재결정에 따라 일본 정부와 즉각 협상하라! 

2018. 8. 9 목 11시 2분
외교부 앞 기자회견

일제의 식민지배와 분단, 전쟁의 아픔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미국이 일본에 투하한 히로시마, 나가사키의 원자폭탄으로 강제징용에 이어 원폭 피해를 입은 한국인 원폭피해자들입니다. 그 고통은 3대까지 대물림되고 있습니다. 


남북의 정상은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한반도에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리었음”을 천명했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기로 확인했습니다. 남북관계가 좋아진다고 하지만, 전쟁과 식민지배의 피해자들이 제대로된 사죄와 배상을 받는 것이 선언의 의미를 이행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2011년 헌법재판소는 '위안부' 문제의 대일 청구권과 관련하여 한일 양국간에 해석의 차이가 존재하고 있다는 점이 분명하기에, 이를 한일협정에 따라 절차를 밟아 해결하려 하지 않는 외교부의 행태는 위헌이라는 판결을 내렸으며 2012년 대법원은 일제의 식민지배가 불법이므로 1965년 한일조약으로 대일 청구권이 소멸되었다고는 볼수 없다는 판결을 내린 바 있습니다. 

이에 나가사키 원폭 투하 73년이 된 오늘 오전 11시 2분 외교부 앞에서 한국정부는 일본정부와 즉각 협상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였습니다.

합천 평화의집 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기자회견은 원폭 피해자들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순서를 열었습니다.


사진제공 : 뉴시스


참가자들은 일본 언론사들은 관심을 갖고 취재하는 데 반면, 한국의 여론은 더 관심이 없다고 하며 답답한 상황을 전했습니다. 한국원폭피해자협의회 심진태 합천 지부장은, "국가가 국민을 지켜야 복지국가이지, 아무리 한국이 잘 산다고 하더라도 국민을 지키지 못하는 것은 국가가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평통사는, 2015년 처음 NPT회의를 통해 한국에도 원폭피해자가 있음을 전 세계에 알린 것을 소개하며, 미국과 일본에게 사죄와 배상을 받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한국 언론과 더불어, 일본의 NHK를 비롯한 언론사들이 관심을 보이며 취재했습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